신경외과
  • 뇌종양
  • 홈 > 클리닉소개 > 뇌종양 > 질환설명

  • 질환설명
    경련성 뇌종양  뇌하수체 선종  수막종(meningioma)
     신경교종  전이성 뇌종양  중추 신경계 림프종
     청신경초종    
    청신경초종
    제 8 뇌신경은 소리를 전달하는 청신경과 몸의 균형을 전달하는 전정신경으로 구분이 되는 청신경초종은 전정신경을 둘러싸고 있는 슈반세포에서 기원한 양성종양으로 전정신경초종이라 부르기로 합의되었지만 오랫동안 사용되어온 청신경초종으로도 흔히 불리운다.
    발생 부위 및 발생 빈도
    빈도는 원발성 두개강내 종양의 6~9%정도이고 두개강내 신경초종의 90%이상을 차지한다. 청신경초종은 내이도 내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많고 종양이 커지면서 내이도가 확장되고 청신경이 위치하는 상소뇌교조를 채우고 여러 방향으로 자라 주위 뇌신경 및 뇌간, 소뇌를 압박하고 변위시킨다. 30세 이후의 성인에서 주로 발생하며 여성이 남성에 비해 2배 가량 발생율이 높고 20세 미만의 젊은 연령층에 발생하는 경우 대부분이 양측성으로 발생하는 제2형의 신경섬유종증이다.
    증상 및 징후
    청력감퇴, 이명, 현훈 등의 청신경 압박에 의한 증상으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반수 이상의 환자에서 초기에 현훈이나 이명을 호소하며 청력감퇴는 어음판별능(말소리 구분능력)이 많이 떨어지는데 증상이 서서히 진행하여 이러한 청력저하를 노화현상으로 생각하고 초기에 병원을 찾지 않는 경우도 많다. 종양이 점점 자라게 되면 청신경의 위쪽에 위치한 삼차신경근을 압박하게 되고 이로 인한 안면부 동통이나 이상감각을 호소하며 청신경의 아래쪽에 있는 제 9,10,11 뇌신경을 압박하여 연하장애, 애성 (목소리 변화)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다. 종양이 매우 커져서 뇌간 압박에 의한 마비나 보행 장애로 오는 경우도 있다.
    치료
    청신경초종은 완전 적출하면 근치가 가능한 양성종양이고 뇌간 및 소뇌의 손상 없이 완전적출이 가능하지만 환자의 나이와 전신상태, 증상의 정도, 종양의 크기와 위치, 수술에 따르는 위험성 및 합병증을 고려하여 수술적 적출술 외에 방사선 치료나 보존적인 경과 관찰 등의 방법을 택할 수 있다. 특히 크기가 3cm이하면서 낭성 변화가 없는 경우는 방사선 수술이 수술을 대체할 수 있는 좋은 치료법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