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외과
  • 뇌혈관질환, 뇌졸중
  • 홈 > 클리닉소개 > 뇌혈관질환 > 팀안내

  • 팀안내
    서울대학교 병원 뇌혈관질환ㆍ뇌졸중팀은 신경외과를 중심으로 신경과, 신경중재적 방사선과, 재활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응급의학과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환자에 맞는 최선의 치료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뇌혈관 질환중에는 뇌출혈이나 뇌경색등 특히 시간을 다투는 질환이 많아 이러한 질환의 적절한 치료를 위해서 뇌혈관, 뇌졸중팀은 응급환자를 다룰수 있는 의료진이 언제든 투입될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며 확고한 협진체제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신경외과 뇌혈관ㆍ뇌졸중팀은 환자의 빠르고 정확한 진단을 위해 노력하며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 최신의 시설과 수술술기 및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성실하고 세심하게 환자를 치료하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 혈관내 수술의 발전과 감마나이프등의 발전에 힘입어 수술적 치료가 아닌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한 경우 이에대한 정확한 판단과 환자 배치를 통해 환자에게 가장 부담을 덜 주는 미세 침습적 치료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신경 중재 방사선과는 양면 (biplane) 혈관조영기를 확보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뇌동맥류등의 혈관내 수술의 획기적 발전을 이룩하였으며 이전에는 개두술에 의한 수술적 치료로만 해결할수 있었던 많은 동맥류 치료의 혈관내 수술을 가능케 하였습니다. 그외에 뇌동정맥 기형이나 뇌동정맥혈관루등의 치료시 수술전 색전술등을 시행하여 수술중 출혈양을 줄임으로써 이에따른 수술 위험도를 낮출수있고 근본적 치료도 가능하게 하였습니다.

    신경과는 뇌혈관환자중 약물적 치료등 주로 내과적인 치료가 필요한 환자를 다루는 과로서 치료도중 신경외과적인 수술이나 중재가 필요한 경우 상호협진을 통해 환자를 치료하고 있습니다. 또한 반대로 외과적인 치료보다 약물치료가 우선적으로 필요한 경우 신경외과에서 신경과에 의뢰하여 치료하기도 합니다.

    뇌혈관 환자의 치료에 있어 예방이 가장 중요하나 불행히도 뇌출혈이나 뇌경색등이 이미 발생하여 내원한 환자의 경우 초기에는 신경외과, 신경과,응급의학과,신경중재 방사선과등이 협진을 통해 최선의 치료를 하고 있으나 이러한 최선의 치료에도 불구하고 환자에게 신경학적 후유증이 남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경우 신경학적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그 회복을 최대로 하기 위해서는 재활의학과의 도움이 그 어느것보다 중요하다고 하겠습니다. 이러한이유로 신경외과에서는 환자 상태가 안정되면 가장 빠른 시기에 재활의학과와의 협진을 통한 환자 재활에 많은 정열을 쏟고있습니다.

    이처럼 서울 대학교 뇌혈관ㆍ뇌졸중 팀은 뇌혈관 질환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 유기적이고 조직적으로 연계되어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